<55>한미약품 스피드펜나노

기사입력 2017-01-11 10:3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55>한미약품 스피드펜나노

똑같은 약물이라도 전달하는 방법에 따라 효능은 천차만별 달라진다. 의약품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효능을 극대화시켜 필요한 양의 약물을 효율적으로 전달할수 있는 ‘약물전달시스템’(DDS, Drug Delivery System)이 강조되며 나노의약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2천년대 들어 의약품시장에도 신기술을 접목한 제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나노 기술을 적용한 두통약이 대표적이다. 이중 나노 기술을 이용해 흡수율을 높인 해열 진통제 한미약품은 '스피드펜 나노 연질캡슐‘은 단연 눈에 띄는 제품이었다.

이 제품은 나노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SMEDDS(Self-microemulsifying drug delivery system) 제제기술(국내 특허출원 중)로 이부프로펜의 흡수율을 개선해 빠르고 뛰어난 진통효과를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나노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위점막 자극에 의한 발적,혈흔,궤양 등의 위장관 부작용도 최소화해 위장장애 문제도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 제품에 도입된 나노기술이란 나노미터 정도로 아주 작은 크기의 소자를 만들고 제어하는 기술이다. 1나노미터(nm)란 10억분의 1m로 이는 머리카락 굵기의 8만분의 1 크기에 해당한다. 이를 의약품에 적용할 경우 약물의 입자를 아주 잘게 쪼개어 체내 흡수를 빠르게 함으로써 약효가 신속하게 나타나게 하는 기술을 말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약사연감

2017년판 약사연감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