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식품들은?

최근 2년 스낵ㆍ빵ㆍ과자 매출급증..현재는 유제품ㆍ음료ㆍ스낵

기사입력 2017-07-13 16:2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중국의 대도시 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에서 구입하고 있는 상품들 가운데 최근 2년 동안 매출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은 짭짤한 스낵류, 제빵류 및 과자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중국의 대도시 소비자들 가운데 70%가 올초 편의점에서 짭짤한 스낵류를 많이 구입하고 있다고 응답해 지난 2015년 당시의 응답률 58%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것.

이 수치는 같은 기간에 제빵류의 경우에도 56%에서 63%로, 과자류 또한 55%에서 62%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들이 현재 편의점에서 가장 빈도높게 구입하고 있는 식품들은 유제품(75%), 청량음료(72%) 및 짭짤한 스낵류(70%)인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런던에 글로벌 본사를 둔 시장조사기관 민텔社는 지난 10일 공개한 ‘2017년 중국 편의점’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는 중국 유수의 대도시들에서 20~49세 사이의 인터넷 사용자 총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수록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편의점을 자주 이용하는 중국 소비자들 가운데 53%가 품질을 핵심적인 구매 결정요인으로 꼽아 주목됐다. 뒤이어 근접성이 52%, 다양한 상품구색이 31%의 순으로 분석됐다.

반면 25%의 소비자들은 점내(店內) 서비스의 다양성을, 24%는 결재방법의 동일성 및 신속한 고객 서비스를 꼽아 온도차를 드러냈다.

이 항목들의 응답률이 흥미로운 판촉(20%) 또는 로열티 제도(12%)에 비해 높게 나타난 것은 시선이 쏠리게 했다.

보고서를 보면 중국의 편의점업계의 총 매출액은 최근 5년 동안 슈퍼마켓 및 대형마트에 비해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1~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3.6%에 달하는 매출성장세를 과시했을 정도.

2016~2021년 기간에도 이 수치는 9.0%로 호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신규 편의점 출점건수를 보면 2011~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0.2%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텔社의 매튜 크랩 애널리스트는 “최근 편의점시장의 성장세가 상당히 인상적이지만, 이제 편의점 체인업체들은 한층 다양한 제품구색 및 서비스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응할 수 있기 위해 혁신에 나서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좀 더 지역적인 특색을 부각시키고 맞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달라진 니즈에 신속하게 부응할 수 있어야 다양성을 확보하고 고객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중국의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을 이용할 때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모바일폰 지불을 꼽은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눈길을 끌었다. 52%의 응답자들이 최근 6개월 이내의 기간에 편의점을 이용했을 때 이 기능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답했을 정도.

포장배달 서비스 또한 45%가 꼽아 2년 전에 비하면 응답률이 23% 포인트나 급증했음이 눈에 띄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49%의 중국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밤이나 낮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들를 수 있다는 편의점의 장점에 “좋아요”를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64%는 저렴한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꼽았다.

보고서는 편의점이 소비자 충성도와 친밀한 인간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고객의 니즈와 구매행태에 부응할 수 있는 대안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업계가 유념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75%의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의 규모가 좀 더 커졌으면 하는 바람을 표시했으며, 66%는 더 많은 외국 신제품을 편의점이 취급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고 언급했다.

66%는 편의점에 들르는 일이 온라인 택배쇼핑 만큼이나 편리하다는 데 동의했고, 46%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의점에 온라인 택배 주문을 할 수 있기를 요망했다고 덧붙였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 "나보타, 올해 글로벌진출 원년"

"항궤양제 3상진입-SGLT2억제제 당뇨약 개발 큰 기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