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식품들은?

최근 2년 스낵ㆍ빵ㆍ과자 매출급증..현재는 유제품ㆍ음료ㆍ스낵

기사입력 2017-07-13 16:2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중국의 대도시 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에서 구입하고 있는 상품들 가운데 최근 2년 동안 매출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은 짭짤한 스낵류, 제빵류 및 과자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중국의 대도시 소비자들 가운데 70%가 올초 편의점에서 짭짤한 스낵류를 많이 구입하고 있다고 응답해 지난 2015년 당시의 응답률 58%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것.

이 수치는 같은 기간에 제빵류의 경우에도 56%에서 63%로, 과자류 또한 55%에서 62%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들이 현재 편의점에서 가장 빈도높게 구입하고 있는 식품들은 유제품(75%), 청량음료(72%) 및 짭짤한 스낵류(70%)인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런던에 글로벌 본사를 둔 시장조사기관 민텔社는 지난 10일 공개한 ‘2017년 중국 편의점’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는 중국 유수의 대도시들에서 20~49세 사이의 인터넷 사용자 총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수록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편의점을 자주 이용하는 중국 소비자들 가운데 53%가 품질을 핵심적인 구매 결정요인으로 꼽아 주목됐다. 뒤이어 근접성이 52%, 다양한 상품구색이 31%의 순으로 분석됐다.

반면 25%의 소비자들은 점내(店內) 서비스의 다양성을, 24%는 결재방법의 동일성 및 신속한 고객 서비스를 꼽아 온도차를 드러냈다.

이 항목들의 응답률이 흥미로운 판촉(20%) 또는 로열티 제도(12%)에 비해 높게 나타난 것은 시선이 쏠리게 했다.

보고서를 보면 중국의 편의점업계의 총 매출액은 최근 5년 동안 슈퍼마켓 및 대형마트에 비해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1~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3.6%에 달하는 매출성장세를 과시했을 정도.

2016~2021년 기간에도 이 수치는 9.0%로 호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신규 편의점 출점건수를 보면 2011~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0.2%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텔社의 매튜 크랩 애널리스트는 “최근 편의점시장의 성장세가 상당히 인상적이지만, 이제 편의점 체인업체들은 한층 다양한 제품구색 및 서비스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응할 수 있기 위해 혁신에 나서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좀 더 지역적인 특색을 부각시키고 맞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달라진 니즈에 신속하게 부응할 수 있어야 다양성을 확보하고 고객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중국의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을 이용할 때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모바일폰 지불을 꼽은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눈길을 끌었다. 52%의 응답자들이 최근 6개월 이내의 기간에 편의점을 이용했을 때 이 기능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답했을 정도.

포장배달 서비스 또한 45%가 꼽아 2년 전에 비하면 응답률이 23% 포인트나 급증했음이 눈에 띄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49%의 중국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밤이나 낮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들를 수 있다는 편의점의 장점에 “좋아요”를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64%는 저렴한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꼽았다.

보고서는 편의점이 소비자 충성도와 친밀한 인간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고객의 니즈와 구매행태에 부응할 수 있는 대안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업계가 유념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75%의 도시지역 소비자들이 편의점의 규모가 좀 더 커졌으면 하는 바람을 표시했으며, 66%는 더 많은 외국 신제품을 편의점이 취급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고 언급했다.

66%는 편의점에 들르는 일이 온라인 택배쇼핑 만큼이나 편리하다는 데 동의했고, 46%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의점에 온라인 택배 주문을 할 수 있기를 요망했다고 덧붙였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공직 약사, 보건행정분야 다양한 역할 수행해야"

서초구의 의료지원과장에 의사가 아닌 약사출신 사무...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