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의료기기 시장 성장 부문 톱5는?

프로스트 앤 설리번, 뇌질환 치료 의료 신경기기·통합 환자 모니터링 기기 등

기사입력 2017-06-17 21:3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구조적 심장 기술, 뇌질환 치료 의료 신경기기, 통합 환자 모니터링 기기 등이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에서 가장 크게 성장할 부문으로 평가받았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은 최근 ‘2017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 스냅샷(Global Medical Device Industry Snapshot, 2017)’ 보고서를 통해 의료기기 산업 개요와 주요 부문, 지역별 시장과 관련한 조사 내용, 가장 중요한 시장 동향과 이들이 미칠 영향, 눈여겨 봐야할 Top 20 기업 등에 대해 발표했다.

보고서는 톱5 의료기기 성장 부문으로 △경도관대동맥과 승모판, 울혈성심부전 제품 등의 구조적 심장 기술 △수술용 로봇 및 수술용 로봇 보조, 치료 계획 및 재활 △뇌질환 치료에 중재 및 이식 가능한 의료 신경기기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있는 통합 환자 모니터링 기기 △시장 역학을 변화시킬 데이터 분석으로서의 첨단 당뇨 관리와 치료 및 모니터링에 관한 전체론적 접근, 대체요법에 관한 연구 등 5개 분야를 꼽았다.

올 한해 눈여겨봐야 할 주요 의료기기 업체들로 짐머 바이오메트(ZimmerBiomet), 파나소닉 헬스 홀딩스(Panasonic Healthcare Holdings), 애보트(Abbott), 보스톤사이언티픽(Boston Scientific),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을 지목했다.

세인트 주드 메디컬(St. Jude Medical, 현재 Abbott) CardioMEMS 심장 부전 시스템과 메드트로닉의 Beacon 심부전 치료 서비스와 같이 디지털 및 컨넥티드 의료 솔루션 판매업체들이 서비스형 기기(DaaS : device-as-a-service)로 인사이트 판매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티어1 판매업체들은 고객 기반을 늘리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포괄적인 종합 솔루션 제공사로 거듭나 병원들과의 파트너십을 맺는 등 새로운 사업모델들을 도입하고 있다. 병원 솔루션을 출시한 메드트로닉, 성능 솔루션을 출시한 스트라이커(Stryker), 시그니쳐 솔루션을 출시한 짐머 바이오메트 등이 그들이다.

모바일헬스(mhealth)와 웨어러블, 원격의료, 소셜 미디어들이 급속하게 보급되면서 환자 참여도가 더욱 높아졌다. Quell(쿠웰)의 뉴로매트릭스(Neurometrix) 웨어러블 신경 자극 기기와 암 생존자들을 위한 일렉타(Eleckta)의 MOSAIQ Survivorship 툴킷, 관절 치환 치료를 통해 환자를 다루는 스트라이커의 JointCOACH 등이 있다.

애보트 래보라토리즈(Abbott Laboratories)가 세인트 주드 메디컬을, 또한 존슨앤존슨이 애보트의 안과 수술 사업부문을 인수한 것처럼 시장 통합과 포트폴리오 최적화가 늘어나고 있다.

메드트로닉과 유나이티드헬스 보험(UnitedHealth Insurance)의 파트너십처럼 의료기기 업체와 보험사간의 파트너십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심진한 팀장은 “의료기기 산업을 비롯한 글로벌 의료 산업은 많은 사람들에게 최대한의 이익을 제공할 수 있는 가치와 성과 기반의 접근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의료기기 업체들은 첨단 기술들을 도입하고 사업모델들을 재정비해 핵심 솔루션에 관한 더욱 새로운 서비스들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 팀장은 “이들 업체들은 앞으로 10년간 초점이 맞춰질 치료와 수익성, 양쪽 질을 향상시키는 전체론적 접근 방식을 제공하기 위해 본인들이 순수 의료기기 판매자가 되기보다는, 공급사들과의 협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규제 감시가 강화되면서, 기기 제조사들은 치료비를 늘리지 않고 장기 환자들의 안전과 치료 결과를 개선할 수 있음을 보장해야 한다. 이는 규제 기관 및 정책 입안자들에게 중요한 기준이 된다”며 “검소한 혁신(Frugal innovation)이 규모는 크지만 가격에 예민한 고객들을 기반으로 한 개발도상국과 신흥 시장에서 나타날 커다란 기회들 중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한국제약산업 정보 집대성한 영문책자 - 외국현지 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