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지역, 침술효과에 회의적 인식 확대

영국침사협, 오심 등 5가지 증상외 광고시 법적제재 조치

기사입력 2011-03-21 18:38     최종수정 2011-03-21 18:5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최근 영국에서 침술 치료 효과에 대해 오심 등 5가지 외에는 어떠한 광고도 해서는 안 된다는 권고문이 발표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영국 웨일즈대학의 백종국 교수(사진)는“영국에서 침술이 퇴출위기에 처해있다”고 전하며 침술 효과는 오심·구토·긴장성 두통·치통·무릎관절염으로 국한해야 한다는 영국침사협회의 결정사항에 대해 자세히 밝혔다.

백 교수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영국침사협회(British Acupuncture Council)는 3천여명의 침사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침술 치료 효과로 오심(Nausea), 구토(Vomiting), 긴장성 두통의 단기간 해소(Short term relief for tension type headaches), 치통(Dental pain), 무릎관절염(Osteoarthritis of the knee) 등 5가지 증상 외에 어떤 질병이나 증상에 대해 효과가 있다고 서면 또는 인터넷 등을 통해 광고하면 거래표준원(Trading standard agency)에 의해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강력 권고했다고 한다.

영국침사협회는 영국 침구사(acupuncturist)들의 가장 큰 단체로 현재 3천여명의 회원이 가입,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백 교수는 특히 이 5가지 증상에 대해서도 그 효과는 일시적이라는 것과 침구가 보조요법이라는 것을 명확히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의료계는 한의원이나 한방병원에서 침으로 성형을 하고, 비만을 치료하며, 웬만한 병까지도 거의 다 고칠 수 있다고 광고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한방의료 풍토와는 전혀 대조적이라며 향후 추이를 관망하는 분위기이다.

한편 이같은 권고문이 나온 이유에 대해 의료계 일각에서는 침술의 과학적 근거가 대단히 희박하다고 내다보기 때문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07년 영국 엑스터 폴리머쓰 대학의 어네스트(E.Ernst) 교수는 5년간 5천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한 임상통계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침술의 임상효과가 과학적으로 효과가 없는 위약(플라시보) 효과 수준이었다고 발표해 시선을 집중시킨 바 있다.

어네스트 교수는 '침술의 체계적 비평(Acupuncture a critical analysis)'이라는 연구논문을 통해 "오늘날 침술이 임상에서 널리 쓰이고 있지만, 침술은 여전히 그 효과성에 관한 논쟁의 여지를 제공하고 있고, 과학적 근거가 극히 희박하며, 침술효과는 위약 효과"라고 결론 내렸다.

한편 미국, 독일, 프랑스, 호주 등 주요 선진국들도 영국과 같은 조치를 반영하듯 침술의 의료보험 급여를 취소하거나 삭감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일본 의료계 소식에 밝은 한 전문가는 의사가 침구사에게 처방을 내리도록 하고는 있으나 이 같은 이유에서인지 실제 침술 처방이 거의 나오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영국 등 유럽지역에서 침술효과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차제에 우리나라도 심각한 건강보험재정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료비용 대비 효율성 측면을 철저히 따져 우선적으로 침술의 건강보험 혜택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거나 아예 없애는 쪽으로 한방건강보험 체계를 전면 개편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baik 추천 반대 신고

우연히 이곳을 지나다 제 이름을 발견했네요. 제가 백종국입니다. 저는 영국계 한국인이고 주로 영국 현지 한의사, 침구사, 의사, 물리치료사등에게 보수교육(CPD)을 9년간 강의하여 왔습니다. 최근에 영국침구상황에 대해 간단하게 일어난 사실을 기고하였는데 여기저기에 제 사진이랑 이름이 많이 (저도 모르게) 올라와있네요. 저는 영국 코벤츄리대학(university of Coventry)와 웨일즈(연방)대학(http://en.wikipedia.org/wiki/University_of_Wales)중에 일부인 글렌두어 대학 (Glyndwr university/학위는 웨일즈대학의 학위)외 많은 곳에서 visiting lecturer로 일해 왔고, 금년 9월부터는 글렌두어 대학에서 석사 2과목(Lecturer)을 맡아 가르칠 예정입니다. 지금은 웨일즈(연방)대학에 하나인 University of Wales Trinity Saint David에서 박사 마지막 해 논문 쓰고 있습니다. 웨일즈대학은 웨일즈에 있는 7개 대학의 연맹체로 학위수여 기관일 뿐 한국에서 생각하시는 그런 대학의 개념과는 다릅니다. 제가 2004년에 웨일즈대학에서 석사 받았을 때는 카디프대학 역시 연맹체의 일부였는데 지금은 독립해 나갔구요 아버리스트위쓰, 방거, 스완지 역시 거의 독립해 나간 걸로 압니다. 저는 이 신문 이종운 기자에게 제 직위나 신문 기사를 준 일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영국에서의 lecturer 란 직책은 professor(정교수)나 reader(부교수) 밑에 있는 있는 직책으로 북미의 조교수(assistant professor)와 비슷한 개념이라고 합니다. 아래 참조하시면 좋겠네요. http://en.wikipedia.org/wiki/Lecturer 사실 남들에게 교수라고 사칭한 적도 없고요 영국에서는 그런 타이틀이 그리 중요하지도 않습니다. 가끔 학생들 논문 도와줄 때도 어떤 학생들은 저보다 나이도 많고 항상 학생들과 대등한 입장에서 때로는 그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기도 합니다. 제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든 대체의학(침구를 포함해서)이 체계적으로 연구되어 효과가 검증되어서 과장되지 말고 이용되었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서투른 글 잃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1.04.01 04:5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현대의
정리하면 현재 박사과정중이시다.
두번째, lecturer다.

이것이죠.
그리고 lecturer는 한국과 비교하면 조교수가 아니고 시간강사지요.
우리나라의 조교수는 정규 교직원이고, 영국의 lecturer는 강사지 정규교직원은 아니지요. (2011.05.04 19:41) 수정 삭제

닥터지바고 추천 반대 신고

2006년-한국인으로 노벨상에 가장 근접하고 계신-세계적인 석학 fMRI를 개발한 뇌과학의 선구자-조장희 박사가 ,1998년 자신이 과학지에 발표했던 경혈 논문(경혈점에 침을 놓으면 뇌가 그 해당부위에서 반응이 있다)에 대해 그 후속 연구에서 "경혈점이 아니라도 침의 '회수', '강도'에 의해 반응한다"는 결과를 얻고 나서 그 당시 논문을 철회하는 논문을 개제한 적이 있지요. 한국에서는 침이 너무나 침소봉대, 과대포장되어 있습니다. 제가 1992년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들1200여명에게 설문조사에서 '침을 맞으면 체한 것이 내려간다'는 문항에 그렇다고 대답한 사람이 89%였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한의사 한 분은 금연침을 4~5회만 맞으면 대부분의 사람이 금연한다고 하더군요. 그렇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과장도 이만 저만이 아니지요. (2011.03.29 09:41)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현대의 추천 반대 신고

백종국 이 사람은 웨일즈대교수가 아닙니다. 아닌데 자꾸 교수라고 나오면 경력위조입니다.

기자님 한번 확인해보십시오. 확인해보시고도 다시 이런 기사 쓰시면 경력위조에 협조하는 것밖에 안됩니다.
(2011.03.22 13:2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백종국
우연히 이곳을 지나다 제 이름을 발견했네요. 제가 백종국입니다. 저는 영국계 한국인이고 주로 영국 현지 한의사, 침구사, 의사, 물리치료사등에게 보수교육(CPD)을 9년간 강의하여 왔습니다. 최근에 영국침구상황에 대해 간단하게 일어난 사실을 기고하였는데 여기저기에 제 사진이랑 이름이 많이 (저도 모르게) 올라와있네요. 저는 영국 코벤츄리대학(university of Coventry)와 웨일즈(연방)대학(http://en.wikipedia.org/wiki/University_of_Wales)중에 일부인 글렌두어 대학 (Glyndwr university/학위는 웨일즈대학의 학위)외 많은 곳에서 visiting lecturer로 일해 왔고, 금년 9월부터는 글렌두어 대학에서 석사 2과목(Lecturer)을 맡아 가르칠 예정입니다. 지금은 웨일즈(연방)대학에 하나인 University of Wales Trinity Saint David에서 박사 마지막 해 논문 쓰고 있습니다. 웨일즈대학은 웨일즈에 있는 7개 대학의 연맹체로 학위수여 기관일 뿐 한국에서 생각하시는 그런 대학의 개념과는 다릅니다. 제가 2004년에 웨일즈대학에서 석사 받았을 때는 카디프대학 역시 연맹체의 일부였는데 지금은 독립해 나갔구요 아버리스트위쓰, 방거, 스완지 역시 거의 독립해 나간 걸로 압니다. 저는 이 신문 이종운 기자에게 제 직위나 신문 기사를 준 일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영국에서의 lecturer 란 직책은 professor(정교수)나 reader(부교수) 밑에 있는 있는 직책으로 북미의 조교수(assistant professor)와 비슷한 개념이라고 합니다. 아래 참조하시면 좋겠네요. http://en.wikipedia.org/wiki/Lecturer 사실 남들에게 교수라고 사칭한 적도 없고요 영국에서는 그런 타이틀이 그리 중요하지도 않습니다. 가끔 학생들 논문 도와줄 때도 어떤 학생들은 저보다 나이도 많고 항상 학생들과 대등한 입장에서 때로는 그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기도 합니다. 제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든 대체의학(침구를 포함해서)이 체계적으로 연구되어 효과가 검증되어서 과장되지 말고 이용되었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서투른 글 잃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1.04.01 04:36) 수정 삭제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굿모닝에스
lactodios
한풍제약 - 경옥고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HIV 최적 치료, PrEP 급여 범위·사회적 낙인 개선돼야”

최근 몇 년간 국내 HIV/AIDS 신규 감염인 수가 1,0...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화장품연감

2018년판 화장품연감

책소개뷰티누리(주)(화장품신문)가 국내외 화장품과 뷰...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