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빈 의장 "사퇴 요구, 당시 '조찬휘를 위한 모임'서 결정"

"3천만원 전달은 인정, 윤리위원회 아닌 감사단 특별감사로 처리해야"

기사입력 2017-10-12 07:00     최종수정 2017-10-13 08:0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후보자 매수 건으로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문재빈 총회의장이 입장을 밝혔다. 

문 의장은 "회원들에게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죄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그동안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고 답답 했지만 약사회에 발 들여놓은지 40년, 명색이 의장인데 댓글 하나하나에 대응하기가 선배답지 못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며 "그런데 이 문제로 제소가 되고 나니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의장에 따르면,  2012년 10월 말경 한 모임에 참석하면서 이 문제가 시작됐다.  그 자리에는 고 김명섭씨를  비롯해 권혁구, 서국진, 문재빈, 조찬휘, 정명진, 박기배, 최두주, 한갑현(중대 동문 기수 순, 직함생략) 등이 참석했다.  

당시의 모임은 중앙대 약대 동문이 모인 자리 였으나, 동문회 사안으로 모인 것은 아니었다며 고 김명섭 회장의 주도하에 당시 대한약사회장 후보였던 '조찬휘를 돕기위한 사람들의 모임' 이었다. 

이 자리에서 최두주 예비 후보의 사퇴가 제안됐고, 알려진 바와 같이 최두주 후보에게 사퇴를 제안한 이유는 대한약사회장과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 동일한 약대 출신이 동시에 당선된 적이 없다는 이유였다.

문 의장은 "조찬휘 회장과 서국진 윤리위원의 윤리위원회 제소 내용을 읽어봤는데 내용이 비슷하다. 당시, 서울시약사회와 대한약사회 동시 출마하면 되기 힘들지 않겠나. 그래서 최두주 씨를 불출마 하게 해서 조찬휘 회장이 대약 회장이 되는 것을 도와주려고 했던 것이다"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3천만원이 오간 것에 대해서는 서국진(당시 동문회장)씨의 부탁으로 김종환 회장에게 돈을 받아서 계좌로 최두주 정책실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3천만원이 오간 것에 대해 후보자 매수 및 대가성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김종환 회장이 처음부터 자리에 함께 한 것이 아니었다. 중대 동문들이 모여 한 이야기고,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조찬휘 회장도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이 문제는 대약 윤리위원회가 아닌 대한약사회 감사단의 특별감사가 진행 돼야 한다"며 "윤리위원회에서 진행한다는 것에 대해서 불만이 있었다. 과정을 놔두고 팩트만 가지고 심의한다고 하면서 참고할 사람도 부르지 않고, 제소된 사람만 부르는 것은 (윤리위원회 제소가)기획된 것으로 보인다"며 특별 감사를 요청했다. 

또 "당시 그 모임이 조찬휘 회장을 위해 모여서 한 일인데, 그걸 이런식으로 한 것은 마음이 아프다. 특히 나도 나지만 최두주 실장에게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어찌보면 이렇게 만든 사람에게 측은지심도 생기고 비애를 느낀다"고 속내를 밝혔다.   

문 의장 거듭 회원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이번 일에 대해서는 있는 그대로 사실대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회원 추천 반대 신고

약사회가 잘 운영되기 위해서는 동아리모임같은 동문회의 선거개입이 사라져야 하고 회무를 오래본 것을 자랑이 아닌 부끄러워 해야 하고 모여서 생산성 없이 정치인 흉내나 내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2017.10.12 08:50)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더보기

Medi & Drug Review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이근석교수 "유방암 치료,비용때문에 제한받아선 안돼"

[Medi & Drug Review] 한국로슈 '캐싸일라'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의료·제약산업 불합리한 제도 개선 및 정책지원 촉구할 것"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2017년 국정감사 임하는 각오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만성 B형 간염 치료의 최신지견

만성 B형 간염의 치료 / 김지훈 / 약물요법/ 손지애 / 약품정보/ 도현정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