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리 약사, FIP 산하 젊은약사 그룹 'PRO'로 선출

YPG Public Relation Officer 활동, FIP 대내외적 커뮤니케이션 담당 기대

기사입력 2017-09-14 12:00     최종수정 2017-09-14 13:0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정유리 약사가 세계약사연맹(FIP)의 젊은약사 그룹인 FIP Young Pharmacists' Group(YPG)의 업무 관장직책 중 하나인 Public Relation Officer(PRO)로 13일 선출됐다.

우리나라의 젊은 약사가 FIP 내 공식 그룹의 임원직으로 참여한다는 것에 기대와 그 의의가 크다. 정유리 약사가 앞으로 FIP에서 어떤 일들을 하는지 직접 들어 봤다. 

- YPG는 어떤 그룹인가

Young Pharmacists' Group (YPG)은 FIP 산하에 있는 그룹으로, 젊은 약사(또는 졸업한지 얼마 안 된 약사)들의 국제 약무약학사회에의 참여를 독려하고 이들의 다양한 관심사와 기대를 충족시켜주기 위해 2001년 설립됐다.

YPG의 멤버가 되는 기준은 FIP의 Individual member이면서 35세 이하 , 졸업후 5년 이내여야 한다는 조건 중 하나를 충족하면 FIP-YPG의 member가 된다.

YPG는 그룹 내에 별도의 Steering Committee를 두어 전체적인 업무를 관장하고 있다. SC는 Chairperson, Project Coordinator (PC), Public Relationship Officer (PRO) 총 세 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 YPG PRO란  어떤 일을 하나

Public Relationship Officer (PRO)는 FIP 대내외적으로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을 한다. 조직 내의 다양한 Section 및 Special Interest Groups (SIGs) 들과 YPG member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것이 주 업무이다.

Section과 SIGs의 다양한 활동을 YPG member들에게 소개하고, 이들이 모든 FIP 활동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YPG member들의 관심사를 FIP 내에 알리는 것도 PRO의 역할이다.

이밖에 분기별로 YPG 뉴스레터를 발행하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YPG의 소셜 계정을 관리해 YPG의 활동·목소리를 외부로 전달하는 것도 PRO의 역할이다.

- 그동안 어떤 FIP에서 활동을 해 왔나

2012년 FIP의 Individual Member로 처음 가입했으며, 그 해 개최된 FIP 100주년 Congress가 저의 첫 FIP Congress였다. 2016년부터는 올해 개최된 FIP 서울총회의 조직위원으로 활동하며 성공적인 대회 유치에 애써왔다.

FIP의 픽토그램 번역 프로젝트 등에 참여한 경험이 있으며 FIP 가입 직전인 2011년까지는 국제약대생연합(International Phramaceutical Students' Federation, IPSF)에서 4년 넘게 활동해오며 국내외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았다.

대표적으로는 IPSF의 리더십 트레이닝 프로그램인 Leaders In Training (LIT)의 coordinator로 전세계 약대생들에게 리더십 함양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교육해 왔다. 또한 2010년 한국에서 최초로 열린 아시아 태평양 약대생들의 행사인 아시아태평양약학심포지엄(Asia-Pacific Pharmaceutical Symposium, APPS)의 사무국장으로 활동해 왔다.

- 이번 출마의 이유는 무엇인가

2007년 한국약학대학생연합(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의 일원으로 국제약대생사회에 합류하게 된지 10년이 넘었다. 학생때부터 국제적인 활동에 관심이 많았고, 적극적이고 다양한 많은 활동을 해왔기에, 2012년 처음 FIP member가 된 이후로도 줄곧 약사로서 국제사회에서 역할을 하고자 했다.

이번 FIP 서울총회의 조직위원으로 활동하면서 FIP에 대해 좀 더 이해하게 되었고, 계속하여 FIP의 일원으로 의미있는 활동을 하고 싶던 찰나에, 이번에 저와 같이 당선된 YPG Chairperson John Ly (Australia)의 독려와 제안으로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 FIP headquarter를 비롯해 국내 FIP 전인구, 백경신 조직위원장님들을 비롯해 조직위원 선생님들의 격려도 큰 계기가 됐다.

-이번 당선에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나

두 가지 의미를 꼽고 싶다. 첫 번째는 한국인으로서는 YPG Steering Committee에 처음 당선된 것이고, 두 번째는 개인적이긴 하지만, 제가 약대생으로서 국제활동을 시작한 지 10년째 되는 해에 다시 국제약사사회에서 역할을 맡게 된 것이다.

특히 첫 번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하는데, 열정적인 한국 젊은 약사들을 국제 무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 앞으로의 활동 계획이 있다면

젊은 약사들이 국제 약사사회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널리 알리고, 독려하는데 집중 할 것이다. FIP 내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하고 의미있는 사업 또는 프로젝트 들이 많다.

무엇보다, FIP Individual membership을 국내외로 널리 알리는데 집중할 것 같다. YPG member 수는 약 6~700명에 달하는데 반해 활동하는 한국인은 아직 혼자이다.

국내에서는 대한약사회와 서울시약사회 산하 청년약사위원회와 적극적인 협력 하에 한국 젊은 약사들이 국내외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전세계적으로 한국 젊은 약사들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하고 싶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강원도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더보기

Medi & Drug Review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이근석교수 "유방암 치료,비용때문에 제한받아선 안돼"

[Medi & Drug Review] 한국로슈 '캐싸일라'

"궤양성 대장염, 삶의 질 위한 지속적인 치료 필요"

[Medi & Drug Review] 한국얀센 '심퍼니'

중앙대 박형무교수 "폐경에 대한 이해와 준비 필요"

[Medi & Drug Review] 한국화이자 '듀아비브'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UAE 사막서 한국의 약제 서비스 제공, 약사로서 자부심 느껴"

사막과 석유의 나라 아랍에미리트에서 한국의 병원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양극성장애

양극성장애 치료의 최신지견 / 민경준 / 약물요법/ 이예호 / 약품정보/ 김해인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한국제약산업 정보 집대성한 영문책자 - 외국현지 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