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한 공방 PM2000 인증취소 여부 5월25일 '결정난다'

약정원·심평원, 심사청구·통계처리 프로그램 ‘분리’ 對 ‘연동’ 시각차 뚜렷

기사입력 2017-04-21 06:05     최종수정 2017-04-21 06:5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심평원의 PM2000 적정결정 취소를 둘러싼 행정소송의 결과가 5월 25일 나온다.

서울행정법원에서는 20일 약학정보원 개인정보유출 혐의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사용이 취소된 약국 요양급여 청구프로그램 PM2000의 ‘적정결정취소처분취소’ 변론이 진행됐다.

이번 행정소송은 현재 진행 중인 형사재판을 지켜본 후 판결을 내릴 것이란 예상도 나왔지만 재판부는 오는 5월 25일 오후 2시 판결선고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약학정보원 측은 요양급여비용 청구프로그램과 통계 처리 소프트웨어가 분리 가능하고, 문제가 된 것은 통계처리 소프트웨어인 만큼 해당 부분에 대한 별도의 제재면 충분하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또한 다른 요양급여비용 심사청구 프로그램 업체에서는 청구 프로그램과 빅데이터 수집 소프트웨어를 별도로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기술적으로 분리가 되기 때문에 요양급여비용 심사청구 소프트웨어는 행정처분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현재 PM2000에는 통계 처리 프로그램이 제외돼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심평원 측은 PM2000 설치 실행파일이 청구프로그램과 통계 처리 프로그램을 같이 설치되도록 하고 있고, 설치 과정에서 사용자가 해당 프로그램의 설치 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로 인해 요양급여 청구가 이뤄지면 관련 정보가 심평원으로 전송되고 빅데이터는 원고의 서버로 가는 방식이라며 적정결정 취소가 타당하다고 주장을 펼쳤다.

결국 PM2000을 통해 환자의 민감정보가 불법적으로 이용돼 기소된 상황에서 적정성을 인정한다는 것은 개인정보보호를 방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PM2000과 내용이 거의 동일한 청구 프로그램이 심평원으로부터 인증받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서울행정법원 재판부는 5월 25일 PM2000 적정결정취소처분취소 소송에 대한 판결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공직 약사, 보건행정분야 다양한 역할 수행해야"

서초구의 의료지원과장에 의사가 아닌 약사출신 사무...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