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못 미치는 수익률...의약품유통업계 인력난 우려 커진다

최저임금 인상·직원 고령화·이직 등 맞물리며 채용 어려움 호소

기사입력 2017-08-11 06:12     최종수정 2017-08-11 06:4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의약품유통업계가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내년 최저임금 인상 발표 이후 의약품유통업계가 원활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력난에 직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유통업계에서는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결정 이후 유통업체들이 빠져나간 직원을 보충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을 줄일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시점이 되기도 전부터 인력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유통업체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인원을 충원하는 과정에서 들어오는 이력서 숫자는 이전과 별 차이가 없지만 면접 과정에서 유통업체가 부담할 수 없는 연봉을 제시하거나 면접 후 채용을 결정해도 응시자와 연락이 되지 않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로 인해 인력 충원에 나선 업체들이 직원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최근 들어 유통업체가 이직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도 인력 수급에 대한 우려를 키우는 요인이 되고 있다.

면접에서는 채용 과정에서 실업급여 문제가 불거지는 사례를 비롯해, 출근 의사를 밝혔다가 통보 과정에서 실업급여 문제로 연락이 되지 않거나, 면접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분을 소급 적용해 줄 수 있는지를 묻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유통업체들은 1%에도 못 미치는 낮은 수익률 속에서 정부의 의약품 유통 관리 강화로 지속적으로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업체와 직원과의 임금 수준을 맞추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으로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유통업체들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직원에게 추가적으로 혜택을 줄 수 있는 정부 지원책을 적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유통마진과 최저임금 인사 등 관리비용 상승 요인이 맞물린 상황에서 유통업체들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 지 주목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유통업 추천 반대 신고

전국에 퍼저있는 지점장이란 명칭도 팀장으로 바꾸어야 한다. 지점장이란 명칭은 물류, 재고, 영업까지 아우르는 관리자다. 그런데 지금은 사무실 하나 임차해서 영업팀 운영하는거 아니냐..그리고 본사 인력도 2/3 감축해야 한다. 시스템 잘 갖추고 스마트한 직원이 유통업에는 없다. (2017.08.16 13:2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유통업 추천 반대 신고

전통적으로 의약유통업이 고정비는 적게 들어가고 변동비만 많이 들어가는 산업구조였는데 이젠 물류센터 건설과 매입액 증가 등으로 고정비와 변동비가 함께 고비용화되어가고 있다. 더욱이 최저임금인상과 법인세 증가 등으로 이중고, 삼중고, 사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더욱이 정부는 의약품유통관리를 선진화시키는 과정이라 이에 대한 고급인력을 채용해야 합니다. 기존의 인력으로 감당할 수 없는 여러 경영환경에 처해진 것입니다.
의약품유통회사의 경영진은 최적화된 인적자원으로 혁신해야 합니다. 그저그런 직원 5명보다 돌똘한 직원 1명이 낫습니다.
(2017.08.16 12:15)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행인 추천 반대 신고

유통업 녹아나갑니다 ㅜㅜ (2017.08.11 08:2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개국가에서 환자를 케어 할때 쉽게 설명 할 수 있도록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