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hI Korea 2017’ 8월 22일 코엑스서 개막

국내외 주요 의약품기업 참여…ICSE·BioPh·P-MEC·Hi Korea 2017 동시 개최

기사입력 2017-08-11 05:36     최종수정 2017-08-11 06:1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세계적인 의약품 전시회 CPhI Korea의 국내 개막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리는 CPhI Korea 2017(www.cphikorea.co.kr)은 글로벌 전시회사인 유비엠코퍼레이션한국(주)와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KPTA)가 공동주최한다. 올해 행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충북테크노파크,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후원한다.

제4회 CPhI Korea에는 19개국 170여개 국내·외 제약 핵심 기업들이 참가하며, 5,000명 이상의 국내외 바이어 및 방문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전 세계 94개국에서 전시회 입장을 위한 사전등록이 진행되고 있으며, 7월 셋째 주 기준 해외 바이어 사전등록률이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의 신장률을 보이며 국제행사로서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동국제약, 이니스트를 비롯해 다산메디켐, 대원제약, 더마펌, 성이약품, 신신제약, 에스케이엔프로, 우신라보타치, 에스텍파마, 엠에프씨 주식회사, 이수앱지스, 이지켐텍, 제삼바이오잠, 필인터내셔널, 태극제약, 태주, 파마라인,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한국콜마 등이 CPhI Korea 2017 참가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 및 매출 증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말번파날리티칼, 브링스글로벌, 아지노모도제넥신 등의 다국적 업체들도 국내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참가한다.

여기에 China Chamber of Commerce for Import & Export Medicines &Health Products(CCCMPIE)와 China Council for the Promotion of International Trade(CCPIT)가 구성한 중국관은 우수한 중국 업체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CPhI Korea 2017에서 동시개최 행사로 만나볼 수 있는 Hi Korea 존에는 CCCMHPIE의 단체관으로 참가하는 중국 유수 건강 기능성원료 제조업체 및 캐나다의 Saskatchewan Trade&Export Patnership, 대만의 Contek Life Science, 베트남의 Vinh Hoan Corporation, 비전바이오켐, 대한켐텍, STR 바이오텍, 에이펙셀 등이 참가를 확정한 상황이다.

삼성의료고무, 할더룀헬드코리아, 대경하이켐, 한국호소카와미크론, 지에프텍, 케이피텍, 한국피셔과학, 한국벡크만쿨터, 동영과학, 휴스텍, Okaya Seiritsu Engineering 등의 제약 기계 및 설비 업체도 P-MECKorea 2017에서 최신 제품들을 홍보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이외에도 해외 개별업체로는 미국 American Chemical Society, 영국 Carbosynth, PhosphonicS, 스위스 Bachem, 이탈리아 Bormioli Rocco S.p.A., Pharma Quality Europe, 스페인 BCN Peptides, 러시아 Sibpribor, 우크라이나 Group of companies "Zdorovye", 중국 Changzhou Sunglight Pharmaceutical, Chengdu Yazhong Bio, Sinolite Industrial, 인도 Ami Group, Anmol Chemicals, Biozeen, Dr. JCR Bio-Sciences, Harman Finochem, HiMedia Laboratories, Metrochem API, Nectar Lifesciences, Shashi Phytochemical Industries, Star Hi Herbs, Vasudha Pharma Chem, Zim Laboratories, 싱가포르 Almac Group, 일본 Kaneka Corporation 등이 있다.

방문객과 참가업체 간 파트너링을 위한 행사도 진행된다. 참가업체 및 방문객, 바이어가 직접 원하는 조건의 업체를 온라인 시스템 상에서 검색하고 비즈니스 미팅 일정을 관리할 수 있는 ‘온라인 매치메이킹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참가업체가 초청을 희망하는 국내 및 해외 바이어를 주최사에서 초청해서 이뤄지는 비즈니스 미팅이 현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CPhI Korea 행사기간 중 현장에서의 밀도 있는 시간 활용을 위해 비즈니스 미팅 예약이 필요한 바이어들은 지금도 동 행사의 웹사이트(www.cphikorea.co.kr)를 통해 사전등록을 진행할 수 있다.

전년보다 다양해진 무료 참가업체 쇼케이스 프로그램도 눈여겨볼 만하다.

특히 올해는 캐나다의 서스캐처원 지역의 건강기능식품 및 원료 산업 현황을 알리기 위해 Saskatchewan Trade and Export Partnership의 Yi Zeng 상무와 관련 캐나다 업체 대표들이 강연을 펼치며 스위스 대표 제약사 중 하나인 Bachem AG의 Gary Hu 부사장이 펩타이드의 상업적 생산성에 대한 고찰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다국적 업체들의 강연도 활발하다. 브링스글로벌 Leandro Moreira 이사와 이정미 팀장이 미국에서의 운송 복잡성과 도전과제에 대한 극복 현황 및 의약품 안전을 위한 보안 강화 운송에 대해 설명하며, 말번코리아의 김장년 대리와 이충기 과장이 바이오의약품 개발 시 고려 사항 및 해결책, 제약산업에서의 XRD 응용 소개에 대한 강연을 각각 제공한다.

또한 Okaya Seiritsu Engineering의 홍도선 대표가 GMP 공장 등의 크린룸 자동실압제어댐퍼기 PEC-X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며 전시회 마지막 날에는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전임상시험 평가지원 서비스에 대해 소개한다.

CPhI Korea 2017는 제품의 수출입뿐만 아니라 제약산업 관련 기술 동향, R&D 등 제약산업의 모든 서비스를 아우르는 행사로 국내 제약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며 실질적인 거래를 위한 한국의 대표 제약 전시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김영기 추천 반대 신고

신물질개발 (2017.08.22 17:0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