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제약사 여성임원 비율 7%에 불과 …'유리천장' 꼴찌 산업

조사대상 60개사중 23개는 전무, 직원 성비는 남 73% 여성 26%

기사입력 2017-05-18 07:23     최종수정 2017-05-18 11:1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국내 상장제약사 임원중 여성은 10명중 1명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업닷컴(www.yakup.com)이 12월 결산 코스피 및 코스닥 상장 제약 60개사의 2017년 3월말 기준 임원 현황(등기, 미등기 포함)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에서 여성 비율은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지주회사, 바이오제약사 제외)

조사대상 60개사의 총 임원수는 914명이었고, 이중 남성은 93%인 854명, 여성은 7%인 58명이었다.

상장제약사 여성 임원중에는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도 적지 않게 포함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제약사 여성임원은 5%를 밑돌 것으로 추정된다.

제약사 여성임원은 대부분 연구개발, 품질관리, 학술 등의 파트에서 배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대상 60개 제약사중 여성임원이 가장 많은 업체는 한미약품 7명이었다. 이어 보령제약·한독이 각각 4명, 신일제약·알보젠코리아가 각각 3명,  광동제약·녹십자·동성제약·동화약품·삼아제약·삼진제약·유나이티드제약·종근당이 각각 2명으로 파악됐다.

조사대상 60개 제약사중 23개업체는 여성 임원이 한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임원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곳은 보령제약(김은선), 알보젠코리아(장용희), 부광약품(유희원), 이연제약(정순옥), 삼아제약(허미애) 등 5개 제약사였다. 이들 여성 대표이사중 전문경영인 출신은 부광약품의 유희원 대표이사와 알보젠코리아의 장용희 대표 2명으로 파악됐다.

제약산업이 여성직원들이 임원으로 승진하기 어려운 산업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편, 상장제약사 직원들의 남여 성비 비율은 73 : 27로 조사됐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biosolution Co., Ltd.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약품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연구장학재단, 성균관약대 동문 열망으로 이뤘다”

이진희 성균관대약대 총동창회장, 수백명 규모 멘토단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통풍관리의 최신지견

통풍의 효과적인 관리_ 전재범 / 약품정보/ Feburic_ 박현미 / 한약제제 길라잡이_ 유형준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