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매, 제약사 온라인몰 관심 이유는 제품 구색?

의약품 온라인몰 차별화 관건 속 공급 지연 등 우려도 커져

기사입력 2017-03-21 06:24     최종수정 2017-03-21 07:0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최근 들어 제약사들의 의약품 온라인몰 확산으로 의약품유통업계가 제품 구색을 갖추는데 있어 어려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올해 들어 보령제약(팜스트리트)과 일동제약(일동샵)이 의약품 온라인몰 시장에 합류하면서 제약 온라인몰이 더샵과 온라인팜을 포함해 4곳으로 늘었다.

여기에 상위 제약사들을 비롯해 중상위 제약사들도 온라인몰 구축을 내부적으로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제약 온라인몰이 당분간 확대되는 추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제약 온라인몰의 확대 추세 속에서 관련업계에서는 제약사들이 온라인몰의 자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사 주력 제품을 중심으로 타 유통채널과 차별화하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제약사들이 기존 방식대로 기존 거래업체들을 중심으로 의약품을 유통하면 다른 제약 온라인몰이나 유통업체들과 경쟁에 있어 한계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제약사에서 품절이라며 의약품유통업체에는 공급을 하지 않고 자사 온라인몰에서 약국을 대상으로 판매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들이 운영하는 온라인몰이 계속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제약사들이 온라인몰에서 약국에 제공할 수 있는 제품에는 한계가 있다. 제약사 온라인몰이 늘어날수록 약국에서 접근해야 할 사이트가 늘어나고 결국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별로 약국에 접근하는 방식이 다른 상황에서 이것이 온라인몰을 통해 거래가 지속적으로 확대된다면 유통업체들의 입지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우려감을 표시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공직 약사, 보건행정분야 다양한 역할 수행해야"

서초구의 의료지원과장에 의사가 아닌 약사출신 사무...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