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 대체조제 최대 난제 '사후통보 불편'

5,700명 설문결과…오리지널 대체조제도 두번째로 높아

기사입력 2020-10-22 17:1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약사들이 개국현장에서 대체조제를 하는데 최대 어려움이 '사후통보 불편'으로 확인됐다.

또한 저가 제네릭 처방 우려에도 불구하고 오리지널 대체조제가 두번째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신뢰도를 가질수 있다는 점도 강조됐다.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사진 제공(왼쪽부터 서영석 의원, 박능후 장관, 김선민 원장)▲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사진 제공(왼쪽부터 서영석 의원, 박능후 장관, 김선민 원장)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대체조제(동일성분조제)에 대한 약사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서영석 의원은 종합감사를 앞두고 5,730명의 약사를 대상으로 동일성분조제(대체조제)에 대한 약사들의 인식을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대체조제'를 '동일성분조제'로 용어 변경하는데 94.5%가 '매우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동일성분조제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가끔 있다'는 응답이 45.6%로 가장 많았으며, 동일성분조제를 하는 이유는 '처방전에 적힌 약이 약국에 없어서(97.9%)'가 대다수였다.

실제로 일선 약국에서는 주변 병의원의 의사가 처방하는 모든 약을 구비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동일성분조제를 하지 않는 이유는 '사후통보 불편'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처방의료기관과의 관계 우려'였다.

일선 약국의 88.4%는 동일성분조제를 위해 저가의 제네릭 의약품을 별도로 구비하고 있지는 않다고 응답했으며, 동일성분조제에 자주 쓰는 의약품은 '주변 병의원에서 처방해 보유하고 있는 제네릭(84.5%)', '오리지널 의약품(40.6%)', '환자 인지도가 높은 회사의 제네릭(21.9%)'이었다. 
 
서영석 의원은 "일부에서는 약사들이 동일성분조제를 하면 저가의 제네릭 약을 쓴다, 품질이 떨어지는 약을 쓴다고 비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설문조사 결과 오히려 오리지널 의약품을 쓰거나, 잘 알려진 제약사의 제네릭을 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5년간 동일성분조제 비율은 0.26%에 불과하기 때문에 '동일성분조제의 활성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98.9%가 동의를 한다고 응답했으며, 그 사유로는 '환자 처방조제 불편 해소'(96.6%)가 가장 많았고, 이어 '건보 재정 절감'(42.2%), '환자의 선택권 존중'(30.1%), '환자의 본인부담금 경감'(25%) 순이었다.

약사의 87%가 '동일성분조제 불가처방전 수령' 경험이 있으나, 사유가 기재된 경우는 '전혀 없음'이 67.7%로 가장 많았다.

사후통보 방식의 경우 팩스와 전화가 대부분이었고, 응답자의 대부분이 현재의 사후통보 방식이 쉽지 않다고 응답했다.

또한 사후통보시 곤란한 상황을 겪은 경험이 많다고 응답했으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심평원의 DUR 시스템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는대다수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서영석 의원은 "설문조사 결과를 요약해보면우리나라는 동일성분조제가 활성화돼 있지도 않고동일성분조제하는 것도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불편한 점도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이는 동일성분조제가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음에도일선 약국에서 의도적으로 동일성분조제를 늘려 의사의 처방권을 침해하고, 또한 고의로 저가의 제네릭을 쓰려고 한다는 잘못된 편견과 오해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일성분조제 불가 처방전에는 정확한 사유를 기재하도록 하고, 일본의 경우처럼 동일성분조제 불가처방전이 아니면 동일성분조제가 허용되는 즉, 포지티브 방식으로의 전환하는 것에 대한 연구와 논의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서 의원은 또한 "사회 변화의 흐름에 맞게 심평원의 DUR 시스템을 통한 사후통보 방식 추가 등 동일성분조제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에 대한연구와 검토 역시 시급하다고 본다"며 "종합감사가 끝난 후 잘 검토해 보고 동일성분조제 활성화를 위한 법적 제도적 개선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용어변경 취지에 동의하지만, 의료계에서 이견이 있어서 상호합의 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일성분조제에 대한 설문 내용으로 약계의 실태를 잘 알게 됐다"라며 "저희도 그 방향으로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은 "DUR(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을 활용해 약국간 의사소통 활성화, 다른 영역 간(의사-약사) 의사소통 활성화는 대단히 고무적이고 필요하다 생각한다"라며 "전산시스템 문제는 조금만 노력하면 그다지 어렵지 않지만, 이를 위해서는 의료기관-약국 간 동일한 수준의 상호인식과 법적 효력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lactodios
한풍제약 - 경옥고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A형 간염 백신 기반 ‘고효율 백신 생산 플랫폼’ 구축"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을 위협하...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