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익 "정부, 전공의와 '의료인력 활용' 소통해야"

지역의사 활용 및 지역편중 해소, 과목불균형 해소 등

기사입력 2020-08-03 06:00     최종수정 2020-08-03 07:1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정원 확대와 관련, 전공의와 적극적 소통을 통한 인력 활용 문제 해소에 나서야한다고 제안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최근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난 자리에서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이슈와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달 23일 당정청이 발표한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은 2022학년도부터 최대 400명의 의대정원을 증원하고 10년간 4천명을 양성하는 증원계획과 지역의사제도 도입, 서남의대 정원(49명)을 활용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2024년 3월 개교)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김용익 이사장은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국제 비교(OECD)로 보면 의사인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며 "의사가 수도권 중심으로, 일부 분야로, 개원의로 몰린다. (의료계도 입장에 따라) 느끼는 체감은 다를 텐데, 큰 폭에서 같이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전제했다.

확대 방식에 대해서는 "만약 늘린다면 현재 의대가 너무 많은 만큼 신설의대는 보다는 정원 적은 의대가 숫자 늘리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의대 신설은 의대가 없는 시도 한두곳 외에는 정원 증가로 가야 한다"고 진단했다.

김 이사장은 "전공의들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테니 불만이 클 수 밖에 없다. 전공의 > 의대생 > 개원의 순으로 영향이 클테고 병원의사는 인원이 늘어나면 좋다는 반응일 것"이라며 "전공의 불만 해소를 위해서는 전공의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목소리를 잘 들어야할 것이다. 대화를 하다보면 솔루션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당부했다.

이미 확정된 정책 추진방향에서 소통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인력 활용 방식에서 고려할 부분이 있다"며 "개원의 수를 어떻게 줄이고 추가 의사(지역의사)가 개원의로 가지 않고, 병원으로 가는 방법, 지역으로 가도록 하는 방법, 과목 편중을 푸는 법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특히 김 이사장은 "'인력 생산'과 '인력 활용'은 다르다.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다면 전공의들도 이해 할텐데, 운영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Solution Med Story
한풍제약 - 경옥고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lactodios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수족증후군이 긍정 시그널? ‘넥사바’라 가능한 이야기

넥사바(성분명: 소라페닙)는 간세포암 치료에서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무행정 외길 40년

약무행정 외길 40년

일송(逸松) 이창기(李昌紀) 박사가 최근 ‘약무행정 외...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