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이상 약 복용하는 노인 85.1%

처방 복용약 5개 이상이 39%로 가장 많아…독거노인 복약은 90%

기사입력 2018-06-04 06:00     최종수정 2018-06-04 06:4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처방·비처방약을 포함해 3개월 이상 약을 복용하고 있는 노인이 85%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용 의약품의 수도 5개 이상이 38.9%로 가장 많았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2017년도 노인실태조사'에서는 이 같은 내용이 소개됐다.

노인실태조사 중 건강상태를 보면, 3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앓고 있으며 의사의 진단을 받은 만성질병이 있다고 응답 한 비율은 전체 노인의 89.5%였다.

만성질병의 수는 3개 이상이 51%로 가장 많았으며, 만성질병 2개 22%, 만성질병 1개 16.5%였다.

즉, 만성질병을 2개 이상 지니고 있는 복합이환자가 73%에 달하며, 전체 노인이 평균 2.7개의 만성질병을 갖고 있는 셈이다.

의약품 복용 실태를 살펴보면, 현재 3개월 이상 의사처방약을 복용하고 있는 비율은 전체노인의 83.5%였다.

전체 노인이 복용하고 있는 의사 처방약의 개(알)수는 평균 3.9개로, 5개 이상을 복용하는 비율이 3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2개 23.5%, 3∼4개 23% 등이다.

지역별 의사처방약 복용률은 읍·면부 노인(84.7%)이 동부 노인(82.9%)보다 약간 더 높고, 성별로는 여자노인(86.6%)이 남자노인(79.4%)에 비해 더 높다.

처방약 5개 이상을 복용하는 경우도 읍·면부 노인(40%)이 동부 노인(35.6%) 보다 더 높고, 여자 노인이 40.2%로 남자노인 32.6%보다 더 높다.

연령별 처방약 복용률을 비교하면 대체적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복용률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65~69세 연령군의 처방약 복용률은 77.2%이고, 80~84세 연령군의 처방약 복용률은 90.4%로 가장 높다.

처방약을 5개 이상 복용하는 경우도 65~69세 연령군은 27.8%인데 반해 80~84세 연령군은 46.5%로 18.7%p 더 높은 수준이다.

결혼상태별로는 무배우 노인의 처방약 복용률이 86.5%로 유배우 노인의 81.8%보 다 약간 높은 편이고, 처방약을 5개 이상 복용하는 경우도 무배우 노인은 42.8%로 유 배우 노인의 33.7%보다 더 높다.

가구형태별 분포를 보면 노인독거가구의 복용률이 88.5%로 노인부부가구 83.3%, 자녀동거가구 79.7%, 기타가구 78.9%에 비해 높고, 노인독거가구의 복용 처방약 개(알)수도 평균 4.4개로 가장 높다.

교육수준에 따른 처방약 복용률은 저학력일수록 높은 경향을 보이고, 무학(글자해독)인 경우 88.8%로 가장 높은 복용률을 보였으며, 전문대학 이상 졸업자는 78.9%로 가장 낮은 복용률을 보인다.

현 취업상태별로는 미취업 노인(85.9%)이 취업 노인 (78.2%)에 비해 높은 복용률을 보인다.

가구소득별 분포를 보면 소득이 낮을수록 처방 약을 더 많이 복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제1오분위의 87.9%가 처방약을 복용하였으며, 5개 이상의 처방약을 복용하는 비율도 46.8%에 달한다.

기능상태별로는 기능 제한이 있는 노인의 처방약 복용률(90.7%)이 기능 제한이 없는 노인의 처방약 복용률 (81.2%)에 비하여 더 높다.

의사 처방을 받지 않았으나 현재 3개월 이상 약을 복용하고 있는 비율은 전체노인의 10.9%로 의사처방약 복용 비율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비처방약을 1∼2개 복용하는 노인이 9.9%로 가장 많고, 3∼4개 0.9%, 5개 이상 0.2% 등이고, 전체 노인이 복용하고 있는 비처방약의 개(알)수는 평균 0.2개이다.

지역별 비처방약 복용률은 동부 노인(11.2%)과 읍·면부 노인(10.4%)간 큰 차이가 없고, 성별로는 여자노인(12.9%)이 남자노인(8.2%)에 비해 더 높다.

연령별 비처방약 복용률은 연령군 간 일정한 경향성은 없고, 75~79세 연령군의 처방약 복용률이 12.3%로 가장 높다.

결혼상태별로는 무배우 노인의 비처방약 복용률이 12.7%로 유배우 노인의 9.9%보 다 더 높은 편이고, 가구형태별 분포를 보면 노인독거가구의 복용률이 12.6%로 노인 부부가구 10%, 자녀동거가구 11.3%보다 약간 더 높은 수준이다.

교육수준에 따른 처방약 복용률은 일정한 경향성은 없고, 무학(글자해독)인 경우 12.6%로 가장 높은 복용률을 보이고 있다. 현 취업상태별로는 취업 노인(11.1%)이 미취업 노인(10.9%)에 비해 약간 더 높은 복용률을 보인다.

가구소득별 분포를 보면 소득이 낮을수록 비처방약을 더 많이 복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제1오분위의 12.2%가 비처방약을 복용한다.

기능상태별로는 기능 제한이 있는 노인의 비처방약 복용률 (14.3%)이 기능 제한이 없는 노인의 비처방약 복용률(9.9%)보다 더 높다.

결과적으로 현재 3개월 이상 약(의사처방약 또는 비처방약)을 복용하고 있는 비율은 전체노인의 85.1% 수준이다.

의사처방약과 비처방약을 합쳐서 하루에 1∼2개를 복용하는 노인이 23.5%, 3∼4개 22.8%, 5개 이상 38.9% 등이고, 전체 노 인이 하루에 복용하는 약의 개(알)수는 평균 4.1개이다.

지역별 약 복용률은 읍·면부 노인(86.1%)이 동부 노인(84.7%)보다 약간 더 높고, 성 별로는 여자노인(88.2%)이 남자노인(81.0%)에 비해 더 높다.

약을 하루에 5개 이상 복용하는 경우도 읍·면부 노인(41.9%)이 동부 노인(37.5%)보다 더 높고, 여자노인이 42.4%로 남자노인 34.1%보다 더 높다.

연령별 약 복용률을 보면 대체적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복용률도 높은 경향을 보이는데, 65~69세 연령군의 약 복용률은 79.5%이고, 80~84세 연령군의 약 복용률은 91.1%로 가장 높다.

하루에 약 5개 이상을 복용하 는 경우도 65~69세 연령군은 29.5%인데 80~84세 연령군은 48.9%로 19.4%포인트 더 높은 수준이다.

결혼상태별로는 무배우 노인의 약 복용률이 88.2%로 유배우 노인의 83.4%보다 더 높은 편이고, 하루에 약을 5개 이상 복용하는 경우도 무배우 노인은 45.1%로 유배우 노인의 35.4%보다 더 높다.

가구형태별 분포를 보면 노인독거가구의 약 복용률이 89.8%로 노인부부가구 84.8%, 자녀동거가구 82.0%, 기타가구 80.5%에 비해 높고, 노인독거가구의 복용약 개(알)수도 평균 4.6개로 가장 많다.

교육수준에 따른 약 복용률은 저학력일수록 높은 경향을 보이고, 무학(글자해독)인 경우 90.1%로 가장 높은 복용률을, 전문대학 이상 졸업은 80.9%로 가장 낮은 복용률 을 보인다. 현 취업상태별로는 미취업 노인(87.4%)이 취업 노인(80.1%)에 비해 높은 복용률을 보인다.

가구소득별 분포를 보면 소득이 낮을수록 약을 더 많이 복용하는 것 으로 나타났는데, 제1오분위의 89.4%가 약을 복용하고 5개 이상의 약을 복용하는 경 우도 48.5%에 달한다.

기능상태별로는 기능 제한이 있는 노인의 약 복용률(92.1%)이 기능 제한이 없는 노인의 약 복용률(83.0%)보다 더 높다.

한편, 지난 1개월 동안 병원, 의원, 보건(지·진료)소, 한의원, 치과 등 보건의료기관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전체노인의 77.4%이고, 평균 방문횟수는 2.4회였다.

지난 1년간 아프거나 다쳐서 병의원에 입원한 경험이 있는 노인은 16.8%에 달했다.

보사연은 노인 건강과 관련해 보건의료서비스의 양적 확대를 넘어서 내실화를 지향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보사연은 "노인의 건강행위는 매우 좋아졌으나 아직 의료서비스 이용에 있어서 미충족률이 일정 수준 남아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보령제약 - 용각산쿨/용각산
한풍제약- 굿모닝에스과립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관상동맥증후군서 LDL-C 적극 강하 필요…하한선 없다”

최근 한국의 허혈성심장질환 사망률은 OECD 국가 중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개국가에서 환자를 케어 할때 쉽게 설명 할 수 있도록 ...

팜플러스 더보기